경기, 친환경 봄 당근 재배기술 개발 추진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공공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안정생산체계 구축을 위해 다른 지역 의존도가 높은 봄 당근 재배기술 개발에 나섰다고 밝혔다.

경기도농업기술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는 경기도에 적합한 친환경 공공급식용 봄 당근 재배기술 선발을 위한 자체 현장평가회를 14일 개최했다.

경기도 공공급식으로 납품되는 당근은 학교에서 수요량이 높지만 제주, 경남 등 남부지역에서 물량을 대부분 들여오고 있어 다른 지역 의존율이 높은 급식 작목이다. 경기지역 친환경 농가는 봄 당근 재배의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근 수확시기에 장마기가 겹치는 문제와 현재 재배매뉴얼이 남부지역에 한정되는 문제가 있어 선뜻 재배에 나서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경기지역에 적합한 봄 당근 재배 매뉴얼을 만들기 위해 연구사업을 시작했다.

경기도

올해는 봄 재배를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봄 당근 품종 선발과 파종시기를 구명하고, 노지 재배시 냉해 피해를 경감할 수 있는 보온재 사용방법 연구를 추진한다.

친환경미생물연구소는 평가회를 통해 선발된 적합 품종, 파종기 및 보온재배기술을 내년도까지 종합적으로 매뉴얼화해 관련 기관, 농업인 단체 등에 보급할 예정이다.

정구현 친환경미생물연구소장은 "봄 당근뿐만 아니라 친환경 농가들이 원하는 작목에 대한 안정재배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친환경 농산물의 지속적인 소비와 좋은 먹거리 공급을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