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 전국 최저에서 껑충 뛰어올라

경상남도는 2020년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이 5,364ha로 전년 대비 396ha가 증가하였으며 인증면적이 최저였던 2018년 대비 557ha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친환경인증 결과 발표에 따르면 경남도의 인증면적 증가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8%를 기록하였다.

경상남도

전국적으로 최근 몇 년간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은 감소·정체상태라는 점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증가폭이다. 경남도의 인증면적도 2018년에 4,807ha까지 감소한 바 있다.


코로나19, 긴 장마와 태풍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이 늘어난 것은 그동안 경상남도가 지속적으로 기반구축과 산지 조직화, 소비 확대를 내실 있게 추진해 온 것이 성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경남도는 친환경농업의 기반 확충을 위해 생태농업단지 조성, 친환경농업기반 구축사업, 유기농업자재지원사업 등에 매년 150억연 원씩 지원했으며, 친환경농산물의 서울 학교급식 공급과 가공 및 유통활성화 지원, 광역단위 친환경 산지조직 육성을 통하여 친환경농산물의 판로 다각화와 공급시스템 구축을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2019년부터 시행 중인 친환경농산물 생산 품목 다양화를 위해 35대 전략품목을 재배하는 농가에 직불금을 지원하는 경남 공익형직불제 사업과 친환경 쌀의 학교급식 공급 등이 인증면적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정곤 농정국장은 "친환경농산물의 안정적인 생산은 친환경농산물의 학교급식 및 공공급식 확대와 부울경 먹거리 공동체 실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친환경 생산농가가 판로 걱정 없이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