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남, 3일 환경의 날 기념행사 열려

경남도와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제27회 환경의 날(6.5)을 맞아 6월 3일에 진주 남강변 하대동 야외무대 일원에서 환경의 날 기념식 및 경남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지속가능한 발전 목표) 실천 자전거 행진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계 환경의 날'의 주제인 자연과 함께 조화를 이루며 지속가능한 삶을 강조하는 '단 하나의 지구' 슬로건에 따라 경남도에서는 주제를 '지속가능한 생활실천, 지속가능한 경남'으로 정하고 생활 속 작은 행동으로 자연과 인간이 함께 공존하는 방법을 찾자는 의미로 마련되었다.

기념식에는 도민, 환경관련 민간단체, 공무원 등 3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환경유공자 표창, 지구를 위한 경남의 목소리 대담회, 지속가능한 생활실천 결의대회, 녹색생활 실천 초크아트 퍼포먼스 등을 진행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자전거를 이용한 찾아가는 환경체험 부스를 운영하여 △하대동 야외무대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광장 △충무공초등학교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되어 많은 도민들이 환경의 날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다.

정석원 기후환경산림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도민들에게 환경의 날을 알리고 환경보전에 대한 인식을 공감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되었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생활실천에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 서부청사 1층 로비에는 지난 3일(금)부터 9일(목)까지 7일간 마리아 엘레나 파모르 작가의 해양쓰레기로 만든 작품인 쓰레기통에서 찾은 보물 특별 전시회가 진행되고 있다.

경상남도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