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폐막걸리 농가 무상 공급으로 친환경농업 실천

전라남도 광양시는 광양주조공사와 협업해 유통기한이 지나 폐기를 기다리는 막걸리를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해충의 유인제로 활용함으로써 폐기물 처리비용을 절감하고 고품질 농산물을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광양시

농작물에 해를 가하는 나방류, 풍뎅이류, 파리류, 노린재류 등은 알이나 번데기 상태로 월동한 후 4월 이후 성충이 되어 산란을 시작하는데, 막걸리 트랩으로 성충을 제거하면 암컷 한 마리가 낳을 수 있는 수백 개의 알을 사전에 제거할 수 있다.

해충별 성충 출현시기를 정확히 예측할 수 없어 아주심기(정식) 10~15일 전 막걸리 트랩을 모든 포장에 설치하면 성충을 신속하게 제거해 해충방제에 효과를 볼 수 있다.


막걸리 트랩은 2ℓ 페트병 4면에 가로×세로 3cm 길이로 U자 모양으로 뚫어 들어 올리고, 폐막걸리를 10cm 높이로 채운 뒤 설탕 1∼2스푼과 주정을 소주잔으로 1∼2잔 첨가해 만든다.


대량 제조 시에는 막걸리 20ℓ에 설탕 600∼900g, 주정 2∼4ℓ를 혼합해 사용하면 효율적이다.


특히, 4월은 과수의 성충 활동이 활발하므로 피해가 발생하기 전 막걸리 트랩을 사용하면 병해충 방제 효과가 탁월하다.




김동훈 식량작물팀장은 "막걸리 트랩은 해충 유인에 탁월해 산란기에 설치하면 병해충 방제효과가 크므로, 지역 내 농업인이 적극 활용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