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유기농업 공영관리제 순항 중

충청북도 괴산군의 민선 7기 핵심 농업분야 정책인 유기농업 공영관리제가 친환경 벼 계약재배로 조기 정착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기농업 공영관리제는 농산물을 생산에서부터 유통, 소비까지 군에서 관리하는 정책으로 농가에서는 안심하고 건강하고 안전한 친환경농산물만 생산하면 된다.

괴산군

군은 친환경농산물 중에서 벼에 대해 지난 7월 농업회사법인 월드그린(이하 월드그린)과 계약재배 협약을 맺었다.


올해부터 월드그린에서 농협 1등급 수매가보다 8%이상 높은 가격으로 매입하고, 군은 1포대(조곡 40㎏ 기준)에 5000원씩 지원해 계약 재배한 67㏊/352톤의 고품질 쌀을 생산해 소비자 밥상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로써 친환경 벼 계약재배 농가는 지난해 수매가 기준 포대 당 1만원 이상 소득을 더 보장받는다.


또한 소비자는 엄격한 품질관리를 거친 건강하고 안전한 쌀을 올해 새롭게 만든 괴산순정농부 쌀 브랜드로 대형마트,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에 전국 쌀품평회에서 대통령 상을 수상한 괴산군은 이번기회에 '괴산순정농부 쌀'을 대한민국 대표 명품 쌀로 육성해 청결고추, 시골절임배추 ,대학찰옥수수 에 이은 괴산군의 우수 농특산물로 키워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농가는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월드그린은 괴산에서 생산되는 고품질 친환경 쌀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친환경 벼 계약재배가 군에서 추진하는 유기농업공영관리제 조기 정책의 좋은 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군수는 "코로나19로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의 중요성이 증가하면서 친환경농산물 소비가 30% 이상 급증하는 등, 국민의 건강, 환경보존 등 공익적 가치 준수를 위해서도 친환경농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괴산군은 2021년 친환경 벼 계약재배 농가 신청을 내년 1월까지 받을 계획으로 해당 읍면사무소로 신청하면 된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