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유기농 새싹인삼 ICT 시설 시범사업 추진

충청북도 괴산군 농업기술센터는 사업비 5000만원을 투입한 유기농 새싹인삼 ICT 시설 시범사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괴산군

주로 수삼, 홍삼 등의 건강기능식품으로 이용되는 인삼은 면역력 증진과 피로 해소 등의 다양한 효능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가격으로 인해 서민들의 이용이 제한적이다.

반면, 새싹인삼의 경우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사포닌 함량이 높아 웰빙 트렌드에 발맞춰 판매량도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장의 변화와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유기농 새싹인삼 ICT 시설 시범사업 추진을 결정한 괴산군은, 이번 사업 추진으로 농가의 경영 환경 역시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이번 사업으로 고품질 유기농 인삼 생산을 촉진하기 위해 1,000㎡ 규모의 인삼 재배지에 첨단 ICT(정보, 통신 제어기술) 시설을 접목한 사업장을 조성했다.

ICT 시설을 활용한 사업장은 폭염, 고온 등 이상기후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고 온도, 습도, 수분, CCTV 등을 원격으로 조절할 수 있다.

시범사업 농가에서는 내년 봄 씨앗 파종을 시작으로 유기농 새싹인삼을 본격적으로 재배할 방침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생산되는 유기농 새싹인삼은 첨단 ICT 시설과의 결합으로 생산품질 면에서 획기적인 개선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