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괴산군, 제2회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파트너 화상회의 개최

충청북도 괴산군은 지난 17일 제2회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파트너 화상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괴산군

이날 열린 회의에는 세계유기농연합회 공동의장인 이차영 괴산군수를 비롯해 살바토레 바실리(에코리전 대표), 앙드레 류(리제너레이션 인터네셔널 대표) 등 세계 각국의 유기농 전문가 30여명이 참석했다.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주최하고 IFOAM 아시아가 주관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오는 10월 12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제7회 ALGOA(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 정상회의에 관련해 업무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5월 괴산군은 유럽의 에코리전, 북·남미의 리제너리이션 인터네셔널 등 전 세계 각국의 유기농협의체를 아우르는 세계유기농연합회(GAOD)를 구축하고, 이탈리아 에코리전과 함께 공동의장 역할을 수행해왔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이날 회의에서 "유기농 가치확산을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하고 있는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괴산군 또한 2015년 이후 7년만에 개최되는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통해 세계인이 유기농으로 하나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살바토레 바실리 세계유기농연합회 공동의장(에코리전 회장)은 "괴산군이 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ALGOA)의 의장국이자 세계유기농연합회(GAOD)의 공동의장으로서 유기농산업의 위상강화를 위해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2022 괴산세계유기농엑스포의 성공개최를 위해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청북도와 괴산군, 국제유기농업운동연맹(IFOAM Organics)이 공동 개최하는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이라는 주제로 내년 9월 30일부터 17일간 괴산군에서 개최된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