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괴산군, 2020년 친환경 인증 재배단지 평가 시상

충청북도 괴산군이 친환경 인증 재배단지 평가 시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군수집무실에서 시상 대상자들만 참여해 약식으로 진행됐다.

괴산군

올해 최우수단지는 감물면 흙사랑영농조합법인(대표 윤영우)이 수상했다.


흙사랑영농조합법인은 2001년에 조직되어 1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는 괴산군 친환경농업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단체로 친환경인증면적이 2019년 57.1㏊에서 올해 71.1㏊로 14㏊ 증가해 최우수단지로 선정됐다.

우수는 연풍면 이재옥씨와 청천면 이상권씨, 장려에는 사리면 정왕채씨와 소수면 허연규씨가 각각 수상했다.


또한 최우수 읍면에는 연풍면(전년대비 217% 증가)이, 우수는 사리면이, 장려는 청천면과 소수면이 각각 수상했다.


군은 지난해부터 친환경농산물 확대를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과 미래먹거리 선점을 위해 친환경재배단지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 친환경 인증면적은 지난해보다 96㏊가 증가된 498.3㏊까지 확대돼 경지 면적 대비 4.7%로 내년에는 전국 친환경 인증면적의 5%를 추월할 것으로 군은 전망하고 있다.


군은 2015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이후 감소 추세에 있던 인증면적이 최근 2년 연속 증가했으며, 2025년까지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을 경지면적의 10%인 1,100ha까지 확대해 명실상부 유기농업군의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친환경농업 확대와 농가소득 증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농업의 공익적 가치 확산과 친환경농산물이 그 가치를 인정받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