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괴산군, 2021년 친환경 신규인증 재배단지 평가 시상

충청북도 괴산군은 친환경 인증 재배단지 확대 평가 시상식을 30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괴산군

이번 평가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확대 공급으로 소비자의 건강을 증진시키고 농산물 경쟁력 제고를 통한 생산자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자 추진됐다.


올해 최우수 단지는 사리면 장금현 농가가 수상했다.


장금현 농가는 친환경 벼를 9㏊이상 생산하는 농가로 금년에만 5㏊이상의 친환경 신규 인증 면적을 확보한 괴산군 대표 친환경 농업인이다.


우수는 감물면 김영덕, 장려는 괴산읍 박재억, 청안면 신연종, 청천면 이덕희 농가가 각각 수상했다.

또한, 최우수 읍·면에는 괴산읍(신규인증 확대 면적 19.9ha), 우수 사리면, 장려는 감물면, 연풍면이 수상했다.

군은 친환경인증 면적 확대 및 친환경 인증 농가의 사기진작을 위해서 친환경재배단지 평가를 2019년부터 추진 중이다.


올해 친환경 인증면적은 지난해보다 50.2㏊가 증가된 548.5㏊이며 경지면적 대비 5.2%로 친환경인증면적이 감소된 전국(4.7%)기준을 웃도는 성과를 냈다.


군은 2015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이후 감소 추세에 있던 인증면적이 최근 3년 연속 증가했으며, 2025년까지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을 경지면적의 10%인 1,100㏊까지 확대해 명실상부 유기농업군의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친환경농업 확대와 농가소득 증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친환경농업의 공익적 가치 확산과 친환경농산물이 그 가치를 인정받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