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2050 탄소중립 실천운동' 농업인들도!

충청북도 괴산군은 군 농업인단체협의회가 6일 '2050 탄소중립 실천운동 선포식'을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괴산군

이날 행사에서 협의회는 지속가능한 농업·농촌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결의문 낭독과 더불어 '탄소중립 실천 유기농 괴산에서!'의 주제로 퍼포먼스를 실시했다.

이어 탄소중립 세부 이행방안으로 농업분야에서 ▲친환경농업실천(화학비료 시용 대비 온실가스 50% 감축) ▲벼 중간 물대기(상시 물대기 대비 약 25.2% 온실가스감축) ▲논물 길러 대기(상시 물대기 대비 약 63% 온실가스 감축) ▲논 벼 대체작물전환(논 1만ha에 밭작물 재배 시 연간 약 7만 8천 온실가스 감축가능)을 논의했다.

또 일상생활에서 ▲1회용품사용하지 않기 ▲대중교통이용 ▲재생 플라스틱활용 ▲분리배출 철저 등을 실천하기로 했다.

괴산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최근 정부의 2050 탄소 중립선언에 발맞춰 괴산군농업인단체협의회가 탄소중립 실천의 지역 선두주자로서 뜻깊은 행사를 열었다"며 "농업기술센터 또한 탄소중립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