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린테일’은 ‘친환경 유통’으로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그린테일'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친환경 유통'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린테일'은 제품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하거나, 친환경 소재로 포장하는 등 상품 개발, 생산, 판매 및 소비 등 유통 과정에 친환경 요소를 도입하는 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7월 3일부터 5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그린테일'의 대체어로 '친환경 유통'을 선정했다.

이에 대해 7월 6일부터 7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8% 이상이 '그린테일'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그린테일'을 '친환경 유통'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6%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그린테일'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이러한 용어를 '친환경 유통'처럼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3회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