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친환경농업 육성에 총력

전라북도 남원시가 올해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해 23개 사업에 65억 6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친환경농산물 생산기반구축과 소득안전 및 안전농산물생산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남원시

이에 시는 먼저 올해 유기질비료 지원에 41억8천만원, 토양개량제 지원에 10억1천만원, 친환경 농자재 등 친환경농산물생산기반 조성에 6억 5천만원을 투입, 친환경농업 생산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올해 가장 많은 사업비가 투입되는 유기질비료 지원사업을 통해 농업경영체의 자격을 갖춘 전체 농업인을 대상으로 7,214농가에 2,237천포(20kg/포)의 유기질비료 3종과 부숙유기질비료 2종을 영농기 이전 적기 공급, 영농에 차질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토양을 개량하고 지력을 유지·보전하기 위해서는 올해 대산, 사매, 덕과, 보절, 산동, 이백, 향교, 도통동 8개 면동 2,073농가에 규산질 3,792톤, 석회 984톤, 패화석 146톤이 공급할 예정이다. 1월 중에는 토양개량제 운영위원회를 개최, 공급 지역특성과 재배작물 상황을 고려 공급시기와 살포방법을 결정하고 규산질의 경우 공동살포를 통해 방치되는 물량이 발생하지 않도록 농가교육 및 지도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시는 올해 소득안전 및 안전농산물생산을 위해서 친환경직불제지원에 1억9천만원, 유기농업육성에 1억원, 우수농산물(GAP)확대 및 검사비 지원에 2억3천만원, 또한 전국 소비처 확보를 위한 친환경 농산물 유통소비 마케팅을 위한 2억원 등을 투입, 친환경 농업 선두 남원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또, 현재 친환경인증농가 또는 향후 친환경인증농가로 등록하기 위한 농가들에게 친환경농법에 필요한 미생물이나 병해충관리자재 등을 지원하는 친환경농업 육성자재 지원 및 생산기반 확대지원사업과 관내 퇴비공장의 악취민원방지를 위해 악취저감 약품지원사업 및 친환경 단지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농기계 지원사업 등 8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시책사업도 추진한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우리시는 지리적 강점인 해발 70m 평야부에서 해발 700m 고랭지로 분포돼있어, 다양한 품목의 친환경 농산물이 생산되고 있다"면서 "전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남원만의 독특한 지리적 강점을 살려 앞으로도 다양한 품목의 고품질 친환경농산물 육성과 안정적인 친환경농산물 생산기반 확대로 '살고 싶은 남원' '잘사는 농촌'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