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지리산에서 키운 바나나 유기농인증 획득

경상남도 산청군은 지리산 자락에서 생산되는 바나나가 국산 바나나 중에서는 유일하게 유기농산물(제17100881호)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생비량면 소재 바나나 시설농장인 '올바나나(대표 강승훈)'에서 생산되는 바나나가 지난해 12월 유기농산물 인증을 획득했다.

산청군

이번에 유기농인증을 받은 바나나는 전체 2만3100㎡ 규모의 바나나 농장 중 1만743㎡에 해당한다. 유기농산물 인증기간은 2020년 12월10일부터 오는 2021년 12월10일까지다.


산청 바나나의 유기농산물 인증에 대한 상세내용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의 친환경인증관리 정보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올바나나' 강승훈 대표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생비량면에서 바나나 재배를 시작했다.


재배 시작과 동시에 농약과 화학비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무농약농법으로 재배, 무농약농산물(구 제21-3-643호, 현재 제17302465호) 인증을 받았다.


이후 3년 동안 꾸준히 친환경 유기농법으로 바나나를 재배, 이번에 국산 바나나 최초로 유기농산물 인증을 받았다.


산청 '올바나나'는 지난 2018년 4월 제주를 제외한 내륙지역에서는 처음으로 2650본 규모의 대량재배에 성공해 주목을 받았다. 현재는 2만3100㎡규모의 시설농장에서 약 5000본의 바나나를 재배하고 있다.


연중 생산이 가능한 '올바나나'는 산청군 직영 온라인 농특산물 판매장터인 산엔청쇼핑몰에서 2.5kg 한박스 2만4000원, 1.5kg 한박스 1만5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강승훈 대표는 "내 가족이 먹는 음식이라는 마음가짐으로 건강한 바나나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산 유기농 바나나는 당도도 수입산 보다 더 높고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하는 만큼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경술 산청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우리 군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9년부터 젊은 청년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해 '산청군4-H활동 지원 조례'를 제정해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나나 온실 ICT 활용 환경제어 시스템' 시범활동이었다. 앞으로도 이러한 영농과제사업과 시범사업 등을 통해 지역 영농인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