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스킨케어 브랜드 벨레다, 백주년맞아 '기후 중립' 목표 선언

스위스 No.1 천연 및 유기농 스킨케어 브랜드 벨레다(WELEDA)가 지난 5월 기후 중립을 목표로 선언했다고 밝혔다.

벨레다

기후 중립은 제품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모든 온실가스의 순 배출을 제로화 한다는 의미로, 탄소 중립보다 더욱 구체적이며 친환경적인 목표이다. 올해 100주년을 맞은 벨레다는 100년간 순수 자연 성분을 연구해왔으며 바이오 다이내믹 농법 기술을 바탕으로 '인간과 자연의 조화'라는 브랜드 철학 아래 제품을 생산하며 100년간 친환경 브랜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스위스에 위치한 벨레다 본사는 올해 기후 중립 목표 달성을 선언하고 제품 생산을 비롯한 모든 회사 시설 운영에 해당 지역에서 생산된 재생 에너지를 활용하고 있다.

또한 2022년부터 모든 벨레다 제품 생산은 물론이고 원자재, 포장 및 운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에너지 발자국 및 온실가스를 감축해 기후 중립에 한 발 더 다가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더불어, 기업에서 자체 운영하는 공급망인 벨레다 가든에도 기후 보호 조치를 적용해 더욱 적극적으로 기후 보호에 앞장설 예정이다.

​한편, 벨레다는 세계 기후 보호와 생물 다양성을 위해서도 아낌없는 투자를 하고 있는데, 약 54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기후 보호와 생물 다양성을 위해 투자하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전 세계 총 매출의 1%를 추가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