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순환농법으로 커피나무 재배하는 커피전문가, 차상화대표

5년째 유리온실 등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인 2만 그루의 커피나무를 자연순환농법으로 재배한 농가가 억대 소득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전라남도

전라남도에 따르면 화순에 소재한 마이크로맥스 영농조합법인(대표 차상화, 50)이 화제의 주인공이다. 차 대표는 단국대학교에서 커피로 석사 학위까지 취득해 연간 10톤의 커피를 생산한 커피분야 전문가다.


또한 호기성 미생물을 활용한 가축 사체처리와 환경정화시스템 구축도 겸하고 있어 토양, 수질정화 등 관련 특허만 20개 넘게 보유하고 있다.


이 같은 전문지식을 활용해 자연순환농법을 적용시켜 지난 2016년부터 커피를 대량 재배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자체 개발한 미생물 등을 이용해 재배한 커피는 맛과 향이 뛰어나며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다. 또한 추출방법과 기구도 자체적으로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차상화 대표가 재배한 커피는 에티오피아가 원산지인 아라비카종으로 재배 적정기온은 10~30℃지만 유리온실에서 재배해 저비용․고소득 농업을 실천하고 있다.


여름에는 자체 개발한 기구로 유리온실 내부에 안개 입자의 물을 분사한 뒤 팬으로 공기를 외부로 뽑아내며 온도를 낮춰, 에어컨을 가동하는 것보다 연간 400만 원 가랑의 전기료 절감효과를 거두고 있다.


겨울에도 내부 온도가 5℃ 이하로 떨어지지 않아 난방비는 200만 원이면 충분하다. 여기에 커피는 특별히 관리할 병해충이 없고 온실 내부에 잡초가 자라지 않아 노동력도 적게 든 편이다.


토양에는 커피재배 과정에서 발생한 나뭇잎과 줄기, 가축분뇨, 호기성 미생물 등을 섞어 직접 만든 퇴비만을 사용한다. 보통 퇴비는 생산에 2~3개월이 소요되나 직접 고안해 특허까지 받은 '인자제어 퇴비화 장치'와 '미생물발효기술'을 이용해 열흘이면 생산이 가능하다.


차 대표는 "외국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기능성 유기농 스페셜 커피를 생산하는 게 목표다."며 "앞으로 친환경 커피전문 교육관을 설립해 재배기술 연구와 한국커피등급기준 연구보급 등 전문가 양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수확한 커피는 화순군 도곡면에 위치한 교육․체험․창업컨설팅 기능을 갖춘 '두베이커피 플랫폼' 등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연간 수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으며, 최연소 국가대표 바리스타 출신인 김수민 팀장이 교육을 전담하고 있다.


이정희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유기농 중심의 품목다양화를 촉진하기 위해 친환경 특용작물을 집중 지원․육성하겠."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