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김해옥 쌍지뜰 대표…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

전라남도는 7월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순천시 '농업회사법인 쌍지뜰 전통식품(주)' 김해옥 대표(60, 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

순천 풍덕동에 소재한 쌍지뜰 전통식품은 지난 2013년 설립됐으며, 무농약 현미, 유기농 백미 등 쌀과 들깨 등을 마을주민과 계약재배 해 무방부제, 무색소로 가공한 강정과 누룽지를 순천농협 직매장을 비롯 전국 농협 판매장, 홈쇼핑 등에 판매 중이다.


김해옥 대표는 지난 2012년 폐교된 쌍지분교를 임대한 후 지역농산물을 상품으로 한 마을기업을 2015년 창업했다. 장아찌, 보리빵 등 아이들이 요리를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음식문화체험장을 운영하는 등 안전하고 품질 좋은 먹거리를 생산하고 싶어 지난 2000년에 귀농한 여성기업인이다.


현재 전남 40개소 업체에 600여개 제품을 유통중인 전남유통형 마을기업의 대표로서 지역 농산물 소비 확대는 물론 취약계층 고용 활성화로 지역과의 상생 및 기부 활동도 실천하고 있다.


쌍지뜰 전통식품은 지난 2015년 전라남도지사 품질인증을 받고 전남마을기업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2016년 농촌융복합산업 사업자 인증을 받았다. 또한 지난해 사회적경제 박람회 대통령 표창 수상과 함께 다미뜰·깜밥나라·누룽지미인 등 4개의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이같은 결실로 최근 3년 평균 5억 원 이상의 연매출을 비롯 미국 LA, 중국 상해에 3천 500만원 수출 등 실적을 달성했다. 올해는 중국 상해 자유무역성 전라남도관에 전시와 판매를 확대해 매출 10억 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지난해 4명이던 직원을 8명까지 확대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500명이던 방문객도 3천 명까지 늘어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는데도 기여했다.

김해옥 대표는 "꾸준한 신제품 개발을 통한 제품 다양화와 고부가가치 실현으로 매출을 확대하고 SNS 등을 통한 기업 홍보로 판로를 확대하겠다."며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최우선으로 한 착한 마을기업으로 계속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강종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마을주민과 계약재배로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고 지역주민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 6차산업 성공모델을 제시해줘 감사하다."며 "융복합산업 우수제품 판로확대 등 농업인 소득 향상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