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유해대기 측정시스템' 여수산단 환경개선 성과

전라남도는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여수산단 등 악취 관리지역 악취·대기오염 모니터링과 배출원 추적으로 사업장 환경감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한 '유해대기 측정시스템'이 환경 개선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라남도

'유해대기 측정시스템'은 고성능 첨단 분석 장비를 탑재한 차량이다. 악취 또는 대기 오염물질 100여 종을 이동하면서 모니터링하는 환경감시 시스템이다.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국비 9억 7천여만 원을 지원받아 지난해 12월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올 4월 시연회 개최 및 시범운영 후 5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유해대기 측정차량은 주 1~2회 주기적으로 여수산단 등 오염 우려지역과 전남 악취 관리지역을 순회하며 악취 또는 대기오염 배출원 추적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분석·평가한 오염정보는 관련 행정기관에 제공, 사업장 환경감시 업무에 활용토록 하고 있다.

또한 최근 전남도와 여수시, 전남보건환경연구원, 3개 기관 합동으로 추진한 '여수산단 환경오염 배출사업장 합동점검'에선 유해대기 측정차량을 활용한 사업장 내부 오염지역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악취 또는 대기오염 배출시설을 선택적으로 점검했다. 점검 결과 배출기준 초과 시설에 개선명령을 내리는 등 효과적 환경 개선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3일 전남보건환경연구원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앞으로 전남 100년을 이끌 미래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실현을 위해 투명한 환경 개선대책을 이행, 도민 피부에 와닿는 쾌적한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신뢰를 회복해달라"고 당부했다.

악취 관리지역은 주민 악취 민원이 지속되고, 배출 허용기준이 초과한 지역의 악취 배출원 적정 관리와 생활 민원 해소를 위해 전국적으로 12개 시·도 44개 지역이 지정됐다.

전남의 경우 2013년 여수화양농공단지, 2019년 여수국가산단과 삼일자원비축산단이 지정됐다. 이에따라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동부지원에 악취관리과를 신설, 유해대기 측정시스템을 운영해 악취 민원 해결과 환경오염 개선에 나서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