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공급 개시

전라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친환경농산물 유통·소비 촉진과 임산부의 건강을 위해 마련한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의 본격적인 공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전라남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은 농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올해 도내 22개 전 시군이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10일부터 담양농협, (유)자연과농부들, 호남권 친환경농산물종합물류센터에서 권역별로 첫 공급이 시작된다.


지원대상은 도내 주민등록주소를 둔 현재 임신중이거나 신청일 기준 출산 후 1년 이내인 산모로 각 시군에서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총 비용의 20%인 9만 6천 원만 부담하면 1년간 최대 48만원 상당의 친환경농산물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단, 영양플러스 사업에 참여한 임산부와 지난해 수혜자, 중도 포기자는 제외된다.


신청은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쇼핑몰(www.ecoemall.com)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주소지 읍·면·동주민센터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지원품목은 총 100여 가지로 도내서 생산된 친환경 쌀을 비롯 과일, 신선채소, 무항생제 축산물(소고기, 돼지고기, 달걀), 유기가공식품 등으로 구성됐다.


전라남도는 지난달 접수를 시작한 이후 여수, 광양, 무안 등 지역에서 신청자가 몰리면서 사업량 1천 200명을 추가로 확보했다. 현재까지 3천 300여명의 임산부가 사업을 신청했으며 각 시군에선 사업량 소진시까지 모집할 계획이다.


이정희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올해 도내 전 지역 임산부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전남지역 친환경농산물 소비시장에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