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남,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 인프라 확장


전라남도

전라남도는 '2022년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 인프라 구축' 공모 결과 여수 여천농협, 장흥 장흥축협, 신안 천사섬이야기 등 3개 사업 대상자를 선정, 총 10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 인프라 구축사업은 10ha(벼 이외 2ha) 이상 친환경농산물 생산자 단체에 필요한 생산‧유통 시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역의 친환경 실천 농가와 협력해 생산․가공․유통시설 등 친환경농업 인프라를 확대하게 돼 친환경 실천 농업인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전망이다.


전남도는 지난달 말까지 시군에서 사업 대상자를 추천받아 사업계획 적정성과 생산·유통 계획을 평가하고, 최근 친환경농업 관련 전문가와 대학 교수 등이 참여한 전문가 심사를 거쳐 대상자를 최종 확정했다.


전남도는 지난 2013년부터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 인프라 구축사업을 지원 중이다. 올해까지 생산시설 5개소, 가공시설 21개소, 유통시설 11개소, 교육장 1개소 등 총 38개소 193억 원을 지원해 친환경농산물 유통·가공 기반을 확대하고 있다.

이정희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업을 실천하는 생산자단체에 친환경농산물 생산·가공·유통시설을 적극 지원해 유기농산물을 확대하고 친환경 과수·채소 등의 품목을 다양화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친환경농업 내실화를 적극 추진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의 56%를 차지하고, 유기농산물 인증면적이 처음으로 무농약을 앞질러 역대 최대 면적을 달성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조회 2회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