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남, 탄소중립 위해 노후 농기계 조기 폐차하세요


전라남도

전라남도는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에 동참하고 미세먼지 감축에 앞장서기 위해 2022년 노후 경유 농기계 조기 폐차 지원 사업에 27억 원을 투입한다.

폐차 대상 기종은 2013년 이전 생산한 경유 트랙터와 콤바인이다. 기종별 및 연산별로 트랙터는 100만 원에서 2천249만 원까지, 콤바인은 100만 원에서 1천310만 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폐차 대상 농기계를 6개월 이상 소유하고 있는 농업경영체에 등록한 농업인농업법인이다. 단 폐차 농기계가 농협의 농업용 면세유 관리시스템에 등록됐거나 과거 면세유를 받은 이력이 있어야 한다.

사후관리업소와 중고농업기계 상설판매업체에서 보유 중인 노후 농기계도 지원한다. 이 경우 소유기간과 대수의 제한이 없다.

지원을 바라는 농업인농업법인과 사후관리업소는 2022년 1월 3일부터 시군 농기계 담당 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모집 기한은 사업비 소진 시까지다.

대상자로 확정되면 폐차업소에서 가동상태를 확인한 후 폐차확인서를 발급 받아 보조금을 지원을 요청하면 된다.

김경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노후 농기계 폐차 지원은 미세먼지 배출을 줄여 대기환경을 보존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사업"이라며 "노후 농기계를 보유한 농업인의 적극적인 참여 바란다"고 당부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