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주, '골머리' 괭생이모자반 농업용 비닐 대체품으로 재탄생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13일 센터 회의실에서 셀펙 주식회사와 '농수산 부산물 활용 액상멀칭제 개발 및 보급 관련 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제주에서 발생하는 괭생이모자반, 감귤박 등 농수산 부산물을 활용해 농업용 피복 비닐을 대체하는 액체상태의 뿌리는 멀칭제를 실증·개발하고 보급하기 위한 기술 개발 및 활용 등의 협력을 목적으로 한다.


양기관은 △제주 농수산자원 활용 액상멀칭제 개발 △농수산부산물 활용 액상멀칭제 작물재배 실증 △액상멀칭제 현장실증을 통한 개선 보완 △액상멀칭제 뿌리는 방법 등 매뉴얼 개발 △농수산부산물 활용 액상멀칭제 지속적 개발 및 효과 검증 후 농가보급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셀팩주식회사는 서부농업기술센터의 제안으로 괭생이 모자반을 활용한 액상 멀칭제 추출에 성공한 바 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제주의 농수산 부산물을 활용한 액상멀칭제 개발 및 효과 검증 후 농가보급등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모색하고 긴밀한 협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액상멀칭제 활용 작물재배 실증, 뿌리는 방법 등 매뉴얼 개발, 효과 검증 후 농가 보급 등을 해나가며 셀팩 주식회사는 제주 천연자원 활용 액상멀칭제 개발, 현장 실증을 통한 개선 보완, 지속적 친환경 농자재 개발을 위한 연구 등을 추진한다.


이성돈 농촌지도사는 "마늘 재배에서 비닐 피복 작업은 비닐 피복 및 수거 인건비, 기계화의 어려움, 폐비닐로 인한 농업환경문제등 많은 애로사항과 연관돼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농업을 비롯한 관련 산업 발전의 토대를 다져 지역 경제발전에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