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주, 마늘멀칭 개선으로 친환경 농업 구현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가 마늘 재배 시 피복(멀칭)방법 개선 실증에 나선다고 밝혔다.


마늘등 인경채소 재배 시 비닐멀칭은 보온과 수분 유지, 냉해 예방, 잡초 억제 등의 이점으로 농약 사용량을 줄이고 생산량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비닐멀칭은 피복 및 수거 작업 시 노동력이 많이 소요되며 인력 확보, 경영비 부담의 원인이 되고 있다. 또한,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폐비닐 사후 처리 문제로 인해 비닐 피복은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제주특별자치도

토양에 100년 이상 남아있어 환경오염을 직접 유발할 뿐 아니라, 고지용성으로 대부분 생물에 누적되고 있다. 이에 서부농업기술센터는 마늘 피복 재배 시 기존 비닐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자재 구명, 노동력 절감 방법개선, 마늘 파종·수확 등 마늘재배 기계화의 방안을 찾고자 한다. 이번 실증은 마늘피복 재배방법 개선 및 기계화 재배 매뉴얼 구축의 일환으로 마늘주산지 7농가·1.8ha를 대상으로 추진된다. 이어 8월 기계파종한 후 10월경 자재별로 기계 멀칭 실증에 나설 예정이다. 실증이 완료되면 생산량 및 경영비, 기계화 적합성, 토양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 후 평가를 통해 확대 보급할 예정이다.


서부농업기술센터는 생분해성 비닐, 액상멀칭제 등 환경친화형 농자재를 활용해 영농환경을 개선하고 친환경적인 농업을 구현해 마늘 기계화 정착의 문제를 비롯한 마늘의 파종·피복·수확 시 농업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할 계획이다.


이성돈 농촌지도사는 "농업현장의 폐비닐로 인한 오염과 미수거 비닐 문제 해결은 물론, 이로 인한 인력과 비용이 절감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