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스마트 친환경 드론산업 대한민국 선도도시 입증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도는 제주형 디지털뉴딜의 핵심사업인 '수소연료전지드론과 인공지능을 이용한 농작물 모니터링 및 작황 예측 기술'이 2021년 국토교통기술사업화지원사업 공공 공사 연계 R&D 신규 과제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9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2차 공모에 '제주 월동작물 자동탐지 드론영상 AI학습데이터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농업 분야에 본격적으로 디지털 뉴딜사업을 적용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주최) 및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전문기관)은 수요기관(공공 발주처)이 필요로 하는 R&D 사업 지원을 통해 국토교통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 혁신, 역량 증대 및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공모를 추진했다.

제주도는 '5G 기반 제주 글로벌 드론 허브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드론 상용화 서비스 발굴을 위해 공모에 참여했다.

제주도는 수소드론과 인공지능을 접목해 감귤·월동작물 등 농작물 생육·재배정보 등을 수집함으로써 수확량 예측 및 병충해 예방에 활용 가능한 플랫폼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 15억 4,000만 원(국비 11억, 민간부담금 4억 4,000만 원)이 투입되며, 장시간 비행 가능한 수소드론과 인공지능을 이용한 농작물의 생육 및 작황 상태를 예측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이 추진된다.

제주도는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해 2021년 자체 예산 13억 9,000만 원을 확보했다.

드론 특별자유화구역 조성사업에 10억 원을 투입해 드론 실증도시 모델 상용화를 추진하고, 7,000만 원을 들여 드론 중·장기 로드맵 마련을 위한 기본계획수립연구용역을 실시한다.

또한, 드론 영상 AI시스템 고도화 사업에 2억 7,000만원, 현장 행정업무 활용을 위한 드론 촬영 지원에 5,000만 원을 각각 투입한다.

특히, 지난 15일 '제주특별자치도 드론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드론 산업 육성계획을 수립하고 드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방침이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