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시,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발 벗고 나서

경상남도 진주시는 진주시장이 지난 12일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공급업체인 경남농업살림영농조합법인을 방문해 친환경 농산물의 포장 과정을 점검하고 종사자들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진주시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은 임산부의 건강을 위해 친환경 인증 농산물을 제공하는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올해 처음 진주시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진주시는 당초 총 사업비 4억 8000만원, 1,000명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해왔고, 사업이 시민들의 큰 관심을 받으면서 추가로 2억 40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최종 1,500명을 대상으로 지원키로 했다.


임산부는 읍·면 사무소나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여 신청하면 되고, 총 비용의 20%인 9만 6000원을 부담하면 임신 또는 출산 후 최대 12개월간 사용 가능한 친환경농산물 구입비 48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지원 대상은 현재 진주시에 주소를 두고 올해 1월 1일 이후 임신 중이거나 출산한 자로, 신청서를 제출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꾸러미는 친환경 농산물 인증을 받은 농산물, 축산물, 가공식품 등으로 구성됐으며,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온라인몰에서 월 최대 4회까지 구매할 수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이번 사업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우리 지역 친환경 농산물 소비시장에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임산부에게 건강한 농산물을 공급해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친환경 농산물 소비시장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진주시 관계자는 "사업수혜자의 의견 등을 반영해 공급 상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품목 확대를 통해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