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도내 생산 '먹는 샘물' 상표 띠 없앤다

충청남도는 내 생산되는 모든 먹는 샘물 제품이 상표 띠(라벨) 없는 친환경 용기를 사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충청남도

도는 대산에스엠, 대정, 하이트진로음료 천안공장, 스파클 등 도내 먹는 샘물 업체 4곳과 '상표 띠 없는 먹는 샘물 생산 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최초로 도내에서 생산·유통되는 모든 먹는 샘물 용기에서 상표 띠를 없애기로 했다.

그동안 페트병 겉면의 상표 띠는 분리 배출이 번거로워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떨어뜨리고, 폐플라스틱 발생량을 늘리는 주된 요인으로 지목돼 왔다.

이에 도는 지난해 12월 자원 순환 촉진을 위해 상표 띠 없는 먹는 샘물(소포장 제품)과 병마개에 상표 띠가 부착된 먹는 샘물(낱개 제품)의 생산·판매를 허용한 환경부 정책에 발맞춰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

이번 협약으로 도와 도내 먹는 샘물 생산·유통업체 4곳은 재활용을 활성화하는 녹색 전환을 선도하고, 기후 위기 극복과 탄소 중립 실현에 앞장서기로 협의했다.

협약에 참여한 도내 먹는 샘물 제조·판매 업체는 앞으로 상표 띠 없는 친환경 생수병만 생산하는 녹색 전환에 동참한다.

협약 업체는 협약 후 0.5∼2ℓ 소제품부터 12.4ℓ와 18.9ℓ 냉온수기용 제품까지 전 품목을 상표 띠 없는 제품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협약 참여사와 소통·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협약 목표 달성을 위한 행정 지원을 추진하며, 상표 띠 없는 먹는 샘물 생산업체에 재활용 분담금 감면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도내 4개 업체가 연간 생산하는 생수병 6억 개의 상표 띠를 제거할 경우, 상표 띠 제조에 쓰이는 플라스틱이 연간 약 429톤 절감돼 1151톤에 달하는 온실가스가 줄어들고, 고품질 재생원료 생산을 위한 약 10억 원의 고품질 폐플라스틱 수입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 지사는 국내 폐페트병 재활용률이 22%에 불과한 점을 지적하며 "기존 생수병은 용기 몸통에 상표 띠가 부착돼 수거 과정에서 폐기물이 추가로 발생하고, 소비자가 별도 분리·배출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어 재활용 과정에서 큰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플라스틱의 발생을 억제하고, 재생원료로 생산 가능한 고품질 폐플라스틱의 재활용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기존 생산 방식의 변화와 병마개 라벨과 무라벨 제품 판매에 따른 영업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재활용 활성화와 자원 선순환에 동참해 준 협약 업체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 분리 배출되는 투명 페트병은 고품질 재생원료로 장섬유(옷 제조 원료), 화장품 용기 제작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도는 지난해 투명 페트병 별도 분리 배출 시범사업으로 화장품 공장과 협약을 체결, 분리 선별된 페트병으로 화장품 용기를 제작한 바 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