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도-시군과 합력하여 환경지킨다

충청남도는 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2021년 도-시·군 환경부서장 회의'를 열고, 도내 15개 시·군과 환경 분야 협력체계 구축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충청남도

도와 시·군 환경부서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회의는 주요 업무 계획 및 시·군 협조사항 전달, 시·군 현안 및 건의 수렴,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후 위기로 탄소 중립 선언이 확산되고 있는 국내·외 환경 여건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충남형 그린뉴딜, 탄소 중립에 대한 종합 대책을 공유했다.

주요 추진 업무는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2020∼2030)'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국제 협력 강화로 탈석탄 기후 위기 공동 대응 ▲기후 위기 대응 및 지역경제 활성화 충남형 그린뉴딜 본격화 ▲'서천 브라운필드' 생태 복원 등 활성화 기반 마련 ▲자연 친화적인 지속가능한 힐링 생태공간 조성 등이다.

또 ▲환경교육도시 기반 구축으로 도민 환경학습권 보장 ▲충남 광역권 '환경교육연수원' 조성 ▲미세먼지 핵심 배출원 집중 감축으로 대기질 개선 ▲고농도 미세먼지 계절관리기간 체계적 대응 ▲예방 중심 화학물질 관리 및 사고 대응 체계 확립 ▲악취, 소음 등 선제적 관리 및 도민 환경피해 지원 강화 등도 추진한다.

안전한 물 공급 및 체계적인 유역 관리로 물 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상·하수도 보급률 향상, 물 위기 대응을 위한 선제적 용수 공급 기반 마련, 스마트 물 관리 체계 구축을 통한 물 관리 선진화, 건강한 물 순환 체계 확립, 맞춤형 유역 관리 등도 시행한다.

아울러 이날 도는 시·군 협조 사항으로 ▲공공부문 온실가스 에너지 목표 달성 협조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이행 철저 ▲코로나19 관련 폐기물 처리 철저 ▲봄 가뭄 대비 용수 공급 상황 점검 등을 요청했다.

시·군은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지원 ▲유해 야생동물 피해보상금 도비 지원 확대 ▲저녹스 보일러 지원 확대 ▲친환경 에너지타운 조성 등 환경기초시설 설치 지원 ▲공중화장실 설치 및 개선 지원 등을 도에 건의했으며, 시·군별 우수시책을 소개했다.

이남재 도 기후환경국장은 "기후 관련 도내 주요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군과 탄탄한 공조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환경정책에 대한 시·군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