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전국 최초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맞손

충청남도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전국 최초로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기후위기 안심마을은 도내 읍·면·동 내 모든 마을회관, 경로당을 대상으로 에너지 절약 및 효율화 방안을 추진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사업이다. 

주요 사업은 쿨루프 시공, 노후 보일러 교체 및 배관 청소, 고효율 조명 교체, 단열 개선, 에어컨 실외기 차양막 설치, 찾아가는 기후위기 대응 교육 등이다. 


이번 사업은 보조사업자인 충청남도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맡아 추진하며, 올해 시범사업 대상으로는 공모를 거쳐 천안시 성거읍과 서천군 판교면 등 2개 읍·면 23개 마을을 선정했다. 


도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시설로 개선하고, 에너지 사용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도 감축할 계획이다. 


또 도는 조성이 완료되면 사업성과를 분석해 기후위기 안심마을 인증 현판식도 추진할 예정이다. 

충청남도

아울러 이날 도는 이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충청남도 지속가능발전협의회 회의실에서 한국서부발전과 '기후위기 안심마을 조성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기후변화 취약지역 대상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 사업에 대해 상호 협력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재원을 함께 부담키로 했다. 


아울러 도는 행정적·제도적 지원 역할을 수행하며, 서부발전은 그간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후변화 완화 및 적응사업, 온실가스 감축성과 평가 등 제반 사업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부족한 점을 지속 보완·개선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2016년부터 도, 농림축산식품부와 10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하고,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등 지역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