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북, 호밀 심어 유기농 생산성 높여요


충청북도

충청북도는 도 농업기술원 유기농업연구소가 유기농업 실천을 위해 녹비작물 재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녹비작물(풋거름작물)이란 잎과 줄기 등을 비료로 활용과 토양 개량을 위한 작물로 양분공급 효과가 커서 땅심을 높여준다.


화학비료를 사용할 수 없는 유기농업의 경우 녹비작물을 재배하면 유기농법에 따른 수량 감소를 예방하며 농업생태계를 보전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수확을 마친 농경지와 시설하우스 등에 녹비작물을 재배하면 안정적인 양분공급과 토양 이화학성 개선으로 농작물 생육이 좋아지고, 연작장해(이어짓기 피해)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도내에 재배가 가능한 녹비작물로는 헤어리베치, 호밀, 청보리 등이 있으며, 10월 중하순에 파종하여 이듬해 5월경에 절단해 예비 건조를 거쳐 파쇄 후 로터리로 경운하여 토양에 환원하면 된다.

파종량은 10a당 헤어리베치 8~10kg, 호밀과 청보리는 15~20kg로 흩어뿌림이나 기계를 이용하여 파종하면 된다.

월동 시 잦은 강우나 강설에 의한 습해와 동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배수로 정비와 진압 작업을 철저히 해주면 이듬해 생육이 양호해져 생산량이 높아진다.

유기농업연구소 유기농업홍보팀 안종현 팀장은 "녹비작물을 토양에 환원하면 10a당 15~20kg의 질소비료를 공급하는 효과가 있으며, 토양 미생물의 왕성한 활동으로 작물의 생육과 병 예방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