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북, 2022년 친환경농업 기반구축 공모 사업 선정


충청북도

충청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2022년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공모에 진천군 당골친환경영농조합법인, 괴산군 흙사랑영농조합법인 등 2개소가 선정돼 국비 5억여 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친환경농업기반구축사업은 친환경농산물의 생산·가공·유통 등에 필요한 시설·장비를 최대 20억원 한도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당골친환경영농조합법인'은 총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마늘, 양파 등 친환경농산물의 전처리 및 포장 시설을 구축 할 계획이다. '흙사랑영농조합법인'은 총사업비 7억 5천만원을 투입해 친환경 양배추액, 옥수수의 가공시설 등을 확충 할 계획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도내 친환경 농산물의 생산 및 가공 사업의 확대를 통하여 고부가 가치 창출로 참여 농업인의 소득 증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안정적인 판로 확보가 가능하도록 국비 공모사업 추진 등을 통해 친환경 농가를 지속적으로 지원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2003년부터 257억원을 투입해 72개소의 친환경농업지구를 조성한 바 있으며, 친환경 농업의 지속적 확대 발전이 실현되도록 지도·관리 할 계획이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