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남군, 벼 논물관리기술 보급으로 '저탄소 농업 실현'

전라남도 해남군이 국가적 과제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저탄소 농업 기술 보급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해남군

군은 14일 계곡면 방춘리 일원에서 '저탄소 벼 논물관리 기술보급 시범사업'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저탄소 벼 논물관리 기술보급 시범사업'은 전국 8개소,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해남에서 실시되고 있다. 해남군의 대표적인 친환경농업 단지인 계곡면 일원 126.6ha, 552필지 면적에서 80여개 농가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벼 재배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메탄)를 감축하기 위해 감축계수 개발과 논물관리기술 보급, 향후 탄소감축 우수 모델 개발을 위해 실시되고 있다.

저탄소 논물관리 기술 보급은 농가 교육 및 컨설팅, 물관리 협의체를 만들어 간단관개, 얕게 걸러대기 등 적합한 물 관리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논물관리기술은 농업현장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탄소감축 이외에도 벼 품질 향상, 뿌리 활력 유지, 도복 저항성 증대 등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농가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현장 설명회에서는 사업현황 및 논물관리기술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시험포 내 모내기 시연 후 온실가스(메탄) 포집기구인 챔버를 설치했다. 챔버는 생육기간 중 메탄가스 배출량을 조사해 간단관개와 걸러대기 효과를 평가, 배출계수에 활용하고 감축모델을 개발하게 된다.

전국 최대 경지면적과 친환경인증 면적을 보유하고 있는 해남군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저탄소 농업 일번지로 기술을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오는 2025년까지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건립 등 해남군 기후변화대응농업연구단지 조성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저탄소 농업기술 확산을 통해 농업현장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는 기반구축도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저탄소 벼 논물관리기술보급 시범사업을 통해 올바른 논물관리기술모델을 만들어 보급할 예정"이라며 "농업분야 ESG 선도 지자체로 거듭나겠다"고 전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