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친환경재배장려금 전 품목 확대


경기도는 배, 사과 등 과수품목에 한정해 지원하고 있는 친환경농산물 재배장려금을 친환경인증을 받은 전 품목으로 확대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현대농법의 부작용을 줄이는 동시에 농업생산의 경제성 확보, 환경보전적 가치 증대, 농산물의 안전성 등 공익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경기도는 친환경농산물 재배면적 확대를 위해 7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유기농과 무농약 인증을 받은 농가들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농가는 총 5,222농가로 경기도 전체 농가의 4.3%를 차지한다. 유기인증 농가에 3억3,400만원, 무농약인증 농가에 3억6,800만원이 배정될 예정이다. 농가당 지급한도 면적은 0.1㏊~5㏊이며, 유기농 인증은 ㏊당 15~30만원, 무농약 인증은 ㏊당 10~25만원이 지급된다. 친환경 인증 농가는 6월1일부터 30일까지 해당 시군(읍·면·동)에 신청하면 인증기관의 이행점검 등 결격사유가 없는 농가에 한해 지급될 계획이다. 경기도 친환경농업과 이관규 과장은 "친환경농업 확산 및 환경보전적 기능 등 공익적 기능이 커질 것"이라고 하면서, "도민들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korea@eftoday.co.k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