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더위, 축사 미리 점검해야


농촌진흥청은 낮 기온이 30℃를 넘는 등 이른 더위로 축사 관리요령을 소개하고 꼼꼼한 점검을 당부했다. 가축은 더위 스트레스를 받으면 물을 많이 마시고 사료는 적게 먹는데 이에 따라 체중이 늘지 않고 번식 장애가 나타나고, 심한 경우 폐사로 이어질 수 있다. 가축이 받는 더위 스트레스를 낮출 수 있는 방법은 환기팬과 송풍팬을 이용해 축사 내 공기흐름을 빠르게 해주는 것이다. 개방형 축사의 경우 출입문이나 윈치커튼1)을 열어준다. 우사(외양간)는 50㎡당 1대 이상의 송풍팬을 바닥으로부터 3~4m 높이에 45° 방향으로 설치하고, 풍속은 1초당 1m 이상으로 조절한다. 가축이 머무는 운동장과 축사는 차광막으로 그늘을 만들어주거나 송풍팬을 함께 사용하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실제, 젖소의 경우 대조구에 비해 우유생산량이 15% 증가했다. 강제 환기로 온도를 조절하는 밀폐된 축사는 공기가 들어오고 나가는 입기와 배기팬이 잘 작동하는지 점검해야 하는데, 가축의 체감온도를 낮추려면 풍속을 초속 2~3m 정도로 조절한다. 환기시설 뿐 아니라 물을 이용해 가축 몸 표면의 온도를 낮춰 주거나 축사내부로 들어오는 공기의 온도를 낮추는 것도 더위 스트레스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때, 내부 습도가 오르고 가축분뇨 처리량이 늘 수 있으므로 축사바닥에 물방울이 맺히지 않을 정도로 하고 송풍팬과 환기팬을 함께 사용한다. 또한, 가축이 물을 마시는 음수시설을 미리 점검하고 찬물을 충분히 공급해 스트레스를 낮추고 사료섭취량이 줄지 않도록 유지한다. 농촌진흥청 축산환경과 이준엽 연구사는 "가축의 종류와 축사형태에 맞는 적절한 고온 저감 시설을 미리 점검하고 준비함으로써 해마다 반복되는 가축 피해 예방에 힘써야 한다"라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윤석일 기자 master@eftoday.co.kr


조회 1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