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병해, 내한성 강한 차나무 유기재배 본격 육성 개발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은 기후 변화와 재배환경에 적합하고 병해와 내한성이 강한 차나무 품종을 육성하여 국산품종으로 유기재배 수출단지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도는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위한 유기재배 기술과 국산품종 식재 및 관리기술을 지원하고 있는데, 전남지역의 차 유기재배 면적은 399ha로 일반농가 중 33%를 차지하고 있으며 재배면적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대한다원 식재 참녹 품종의 생육 상황(출처 : 전라남도농업기술원)

차산업연구소에서는 그동안 수량과 품질이 우수한 참녹, 보향 등 14품종을 육성하였고 최근에 수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홍차용 품종개발도 착수, 병해충에 강하고 수량이 우수한 전남18, 19호 계통에 대한 최종 특성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보성 대한다원에 전남도에서 육성한 참녹 품종을 1ha에 유기재배 실증시험을 추진한 결과 내한성이 강하고 생육이 우수한 결과를 보여, 내년부터 국산품종을 이용한 차 제품이 생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남농업기술원 차산업연구소 박장현 소장은 "차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지속적인 우량 국산품종 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농가에 우량 묘목을 보급헤서 2020년에는 국산품종 유기재배 단지 20ha가 조성될 수 있도록 차 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유기재배 면적의 규모화, 단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korea@eftoday.co.kr


조회 1회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