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친환경농업으로 소득·농업환경 보전


전북 진안의 한 고추밭

진안군은 친환경농업이 진안군의 미래농업을 이끌어가는 대안으로 보고 올해 친환경농업 생산·유통 기반조성에 4개분야 19개사업에 51억원의 예산을 확보 하고 세부사업별로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우렁이농법지원, 친환경농업직불제, 친환경 유기농업 육성지원사업 등 친환경농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하여 사업을 역동적으로 추진하고 있다.특히, 우렁이농법 지원에 5억 3,400만원을 투입하여 우렁이농법 부적지를 제외한 전체면적인 1,640ha에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전북과 충청권의 생활용수를 공급하는 용담호의 수질을 1급수로 유지하는데 큰 기여를 하였다.

토양개량제의 경우 4억 400만원을 투입해 151,496포를 지원하였고, 유기질비료는 12억 3,500만원으로 754,120포를 지원하여 토양 개량과 지력 증진 도모에 힘쓰고 있다. 또한, 친환경자재지원사업 지원 확대를 위해 단지별로 4억 8,000만원을 투입하여 672농가, 838ha를 지원하여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고 있다. 진안군은 이와 함께 친환경 농가 소득 보전금으로 4억 6,200만원, 친환경 농산물 인증 비용으로 1억 2,300만원, 친환경 쌀 재배지원사업에 4,000만원을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친환경 단지별 지원으로 친환경농업을 확대하여 친환경농가의 소득보전과 자연을 살리고 농업을 유지․발전시키는 농업환경보전기능을 강화 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