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에서 새꼬막에 이어 해삼도 만난다


해삼어초에 정착한 어린해삼(사진 : 경기도)

내년부터 새꼬막에 이어 고급 해산물인 해삼도 경기도 서해안에서 양식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최근 충남 태안소재 양식장에서 생산된 어린해삼 4만 마리를 안산시 단원구 풍도 마을어장 내 해삼어초 2,700개에 투입, 정착시키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해삼어초 투입(사진 : 경기도)

연구소는 2014년부터 화성시 국화도 마을어장에서 해삼 시험 양식에 도전했으며 지난해 약 해삼 1.4톤을 포획해 약 2천만원의 어민소득을 올린 바 있다.

국화도 마을어장에 투입된 어린해삼은 정착 당시 평균 1~2g이었지만 모니터링 경과 2015년 약 70g까지 성장했으며, 지난해 6월 포획 당시에는 평균 100g~200g까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화성 이외지역인 안산에서도 양식이 가능한지를 확인하는 시험이다. 연구소는 올해 시험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국화도와 안산 풍도를 제외한 다른 섬 지역과 어촌계 마을어장 등을 대상으로 해삼 양식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전 세계 해삼 생산량은 연간 약 22만 톤이며 중국이 80%를 생산하고 90%를 소비한다. 이에 비해 국내 생산량은 약 2,000톤으로 경남과 충남이 전체 생산량의 70~80%를 차지하고 있다.

해삼은 마른 해삼 즉, 건해삼으로 가공하여 수출할 경우 ㎏당 1백만원을 호가한다. 특히, 중국인이 좋아하는 돌기가 많고 무게가 200g까지 나가는 해삼을 건조한 건해삼은 kg당 수백만원까지도 거래된다.

김동수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경기도의 해삼 생산량이 타 지자체에 비해 적은 것이 사실이지만, 생산량보다는 중국인이 좋아하는 고품질 해삼이 생산될 수 있도록 연구를 진행할 계획”라고 말했다.

연구소는 올해 말 준공예정인 경기도 갯벌자원연구센터를 활용해 중국 수출을 겨냥한 고품질 해삼종자 생산과 가공방법 연구를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달 전남 여수 여자만에서 채취한 길이 2.2㎝, 무게 2.8g의 어린 새꼬막 4.4t을 화성 백미리와 매향2리, 안산 행낭곡 등 서해안 갯벌 3곳에 살포해 경제성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도는 내년부터 경기도 서해안 어민들도 새꼬막 양식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