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위 갈색점무늬병 친환경 소재로 막는다


지난 28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논산 양촌면 머위재배단지에서 '머위 신기술현장접목연구 현장평가회'를 열고, 머위 갈색점무늬병 방제제의 효과 및 현장적용 방안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평가회는 도내 머위 작목반원 및 시·군 농업기술센터 지도사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머위 신기술 현장 평가회(사진 : 충청남도농업기술원)

특히 도 농업기술원은 미생물제의 농산물 안전성 및 환경보전의 공익적인 기능 등 친환경 작물보호 소재의 우수성을 확인하고 이를 널리 보급하고자 이번 평가회를 실시했다.

이날 평가회에서는 머위에서 발생하는 병해충의 발생생태와 피해증상, 방제방법 등이 제시된 리플릿이 배포돼 안전농산물 생산을 위한 길잡이 역할을 했다.

평가회에 참석한 한 머위 재배농가는 "도 농업기술원 개발 미생물제는 머위 갈색점무늬병 방제에 효과가 우수해 친환경 머위를 생산하는데 커다란 도움을 줄 뿐 만아니라 화학농약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날 평가회에서는 그간 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한 특허균주 기술을 통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머위 관련 6개 제품이 전시돼 참가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충청남도농업기술원 농업환경과 함수상 연구사는 "미생물을 이용한 생물적 방제에 대한 재배농가의 인식 전환을 돕고 농업인 교육도 강화해 관련 기술이 신속히 농가에 보급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