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업 육성 위해 순창군·전남대학교 함께 협력하기로


순창군과 전남대학교가 지역경제 활성화 및 유기농업 육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순창군과 전남대학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육성사업단(이하 '전남대학교 LINC+사업단')은 최근 18일 군 영상회의실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유기농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모습(사진 : 순창군)

이날 협약식에는 황숙주 순창군수, 이구연 군 농업기술센터소장 등 관계자와 전남대학교 정병석 총장과 김재국 전남대학교LINC 사업단장, 김길용 농식품생명화학부 교수 등 양측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순창군은 최근 친환경농업연구센터를 공식 개소하고 친환경 농법과 저비용 자재 개발 등 업무에 본격 착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저비용으로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친환경유기농법과, 축사(퇴비공장) 악취 해결방안, 농가(학생)들이 스스로 참여하고 싶은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군은 유기농퇴비개발, GCM 농법 등에서 앞선 연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전남대학교와의 이번 업무협약이 유기농업발전에 큰 역할을 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친환경 유기농 퇴비 개발 및 재배 실증 연구, 자연순환 축산모델 개발, 친환경농업 교육프로그램 개발, 대학(원)생 대상 현장실습 및 교육프로그램 지원 등에 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 했다.

특히 실질적 상호협력을 위해 1년 단위로 결과물 성과를 보고하는 조항에도 뜻을 함께 했다.

순창군의 황숙주 군수는 "오늘 협약을 계기로 전남대학교의 우수한 친환경농업기술 노하우에 대한 실용화 방안 등 공동연구와 협력을 통해 순창군과 전남대학교가 대한민국의 유기농업을 선도하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