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우리밀 자급률 높이기 위해 10억 원 지원


밀은 2016년 기준 국민 1인당 연간 32.1㎏을 소비해 주식인 쌀 다음으로 소비가 많은 곡물이지만 국내 자급률은 1.8%에 불과, 나머지는 수입 밀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충청남도는 밀 재배 면적이 전국으 1.1%로 생산 기반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그동안 도내 밀 생산 농가는 이웃 지역에서 농기계 또는 시설을 임차하고, 종자 확보, 파종 및 수확, 건조 등의 과정에서도 어려움을 겪어 왔다.

우리밀 수확 모습(사진 : 충청남도)

이 같은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산 밀 자급률 제고를 위해 올해 도내 밀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우리밀 생산 지원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생산 장려금 및 시설장비 지원에 10억 원을 지원한다.

지원 내용을 보면, 40㎏ 한 포대 당 일반 밀은 5,000원을, 친환경 인증 밀 확대를 위해 무농약은 7,000원을, 유기농은 1만 원의 생산 장려금을 지원한다.

지원은 후작으로 콩이나 메밀 등 타작물을 경작하는 농가를 우선해 쌀 적정 생산을 유도하기로 했다.

밀 생산 기반 조성을 위한 시설장비는 클라스 콤바인과 정선기, 건조기, 저온저장고 등을 지원한다.

시설장비 지원은 1㏊ 당 200만 원을 지원하는 시·군 단위 사업과, 도내 밀 산업 전체를 아우르는 광역 단위 사업으로 추진한다.

광역 단위 사업은 밀 생산 법인에 대규모 시설장비를 지원한 뒤, 소규모 생산 농가와 공동 사용토록 유도하는 것으로, 밀 생산 주체가 부족한 자원을 서로 보완해 가며 협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청남도 친환경농산과 박지흥 과장은 "충남은 밀 산업이 상대적으로 미약한 상황"이라고 하면서, "이번 지원은 생산 기반 확충의 기폭제로 작용할 것이고, 앞으로도 우리밀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밀 산업 활성화와 먹거리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조회 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