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주시, 친환경 농업 기반조성 사업추진 박차


진주시는 "고품질 농산물 안정생산과 토양 환경 보전을 통한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육성을 위해 친환경농업 기반 조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진주시가 친환경농업기반 조성사업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토양검정실 운영, 유기질 비료 지원, 토양개량제 공급 등 8개 분야로 총 60억 원을 지원한다.

진주시는 우선 토양검정실을 운영하고 본격적인 영농철에 대비한다. 토양검정실 운영은 농산물을 토양관리를 통해 안전하게 생산할 수 있도록 농촌 진흥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관내 농경지를 대상으로 검사료를 받지 않고 토양을 검정하여 토양검정 처방서를 발급하고 있다.

사진 : 진주시

진주시 토양종합검정실에서는 지난해 토양시료 3,948점을 검정하고 농업인의 과학적인 영농에 시비처방서를 발급해 도움을 주었으며, 토양검정을 받은 농업인들은 "토양의 특성을 알고 적정 시비를 하여 작물의 생육이 활발해지고 병해충에 강해져 수확량도 많아졌다."고 밝혔다.

올해도 진주시는 고품질 농산물 생산 촉진과 토양환경 보전을 위해 10,216농가에 유기질비료 65,296톤 53억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3년 주기로 토양개량제인 패화석과 규산질 1,973톤을 6개면 8개동에 공급하고 있다.

추가로 산야초나 잔여 농산물을 가공해 만든 탄화물을 작물의 생육기에 살포함으로써 생리활성과 병해충 방제로 고품질 기능성 농산물을 생산하는 온새미로 농법 77ha, 제초제를 쓰지 않고, 잡초제거를 할 수 있는 우렁이농법 370ha, 친환경 유기자재와 풋거름작물종자를 69ha에 지원해 친환경농산물 주력생산하고 있다, 그리고 친환경 농산물 인증을 취득하거나 갱신한 친환경 실천 농업인의 경우 인증 수수료 80%와 조건에 따라 친환경농업직불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진주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토양검정을 통한 적정 비료 시용으로 지력 유지와 자연 순환농업 정착 및 증진을 시켜 나가고 있고,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친환경 농산물 생산 기반 조성에 박차를 가해 친환경 농업 환경을 보전하겠다."고 밝혔다.


조회 1회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