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기원, 저비용 벼 종자소독기술 지원


올해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이 시행하는 서민시책인 석회유황을 이용한 저비용 벼 종자소독기술이 선정되어,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종자소독법 기술지원에 나선다.

벼 재배농가에서 가장 피해를 보고 있는 종자전염성 병은 키다리병으로 볍씨 소독이 키다리병의 피해를 줄이는 데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전남농기원는 밝혔다.

작년 전남농기원에서 개발한 석회유황 종자소독법은 99% 벼 키다리병을 방제할 수 있고, 일반재배 농가에서 주로 사용하는 프로클로라즈유제와 플루디옥소닐액상수화제보다 소독비용을 49% 이상 크게 줄일 수 있다.

저비용 석회유황 종자소독 기술(사진 : 전라남도농업기술원)

그리고 일반재배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약제저항성(내성)으로 인해 피해를 입는 것과는 달리 키다리병균에 대한 저항성이 나타나지 않고, 수발아 종자에 대하여 모썩음병 등을 억제하는 동시에 발근력은 좋아진다, 이러한 이유로 친환경재배 농가뿐 아니라 농협 등 대형육묘장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2017년 석회유황 종자소독을 실시한 도내 친환경재배 농가중 석회유황 종자소독을 실시한 농가는 4,591호로 전남 친환경 인증면적의 34%인 9,472ha로 확대되었다.

전남농업기술원 원예연구소는 “친환경 석회유황 종자소독방법이 친환경재배 농가뿐만 아니라 일반재배 농가에서도 저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김완철 기자 kimwc@eftoday.co.kr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