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유기농 클로렐라 인삼·아로니아 재배로 활력


홍성군은 친환경농업의 메카로 유명하다. 그리고 요즘 홍성군은 클로렐라를 먹인 유기농 인삼과 아로니아 재배가 한창이다. 광천읍에서 40,000여 평의 광천읍 토지에서 5년근 인삼과 아로니아를 재배하고 있는 영이농원이 바로 그곳이다.

클로렐라를 이용하여 인삼을 재배하는 모습(사진 : 홍성군)

영이농원는 군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지도받고 유용미생물인 클로렐라를 직접 배양하여 인삼재배에 적용하고, 유기농 농법 재배를 바탕으로 특색 있는 상품을 만들어 유통중에 있다. 영이농원에서 재배되고 있는 유기농 인삼은 생활협동조합인 한살림과 계약하여 한국인삼공사에서 수매하는 금액의 두 배 가격으로 전량 납품하고 있다.

아로니아도 인삼과 마찬가지고 직접 배양한 클로렐라를 이용해 유기농으로 재배하여 연간 10톤의 생산량을 내고 있으며 전국 아로니아 유기농 인증을 받은 농가 중 가장 많은 양을 재배하고 있다. 아로니아의 특성상 물기가 적으면서 당도가 낮아 술로 제조하는 것이 어려우나, 아로니아청으로 발효시키는 방법으로 와인을 만들어 현재 특허 출원 중에 있다.

군 관계자는 "인삼은 다년생 작물의 특성상 잔류농약에 대한 인식이 당연시 되고 있지만, 내년부터 영이농원은 전면 시행되는 농약허용물질 목록관리 제도(PLS)에 대비하고 있는 대표적인 유기농 인증농가이며 지속적으로 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친환경 농업의 메카에 걸맞은 농가들이 발전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끊임없이 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또한 군은 농업용클로렐라, 광합성균을 비롯한 5종의 유용미생물에 대한 생산·공급과 올바르고 효과적인 미생물 사용법을 농업인들에게 주기적으로 교육하며 농업인들의 생산성을 높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김완철 기자 kimwc@eftoday.co.kr


조회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