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친환경 벼 위한 월동 왕우렁이 대부분 폐사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은 작년 겨울 이상저온 현상으로 인해 월동중인 왕우렁이가 대부분 패사한 것을 조사하여 밝혔다.

친환경 벼 재배지역에서 제초제를 대신하여 사용하는 왕우렁이가 우리나라에서 월동이 가능해지면서 논으로 들어가 어린 벼를 갉아먹는 피해를 주는 사례가 서남해안지역을 중심으로 최근 몇 년 사이에 발생했다.

전남농업기술원은 이러한 왕우렁이 피해가 상습적으로 발생하였던 해남, 고흥, 진도지역을 중심으로 도 친환경농업과와 함께 2차례 월동실태를 조사한 결과 도내 대부분 지역에서 월동중인 왕우렁이가 패사하여 산란된 알이 발견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왕우렁이는 –3℃에서 3일, -6℃에서 1일만 경과하여도 죽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국내에 도입된지 30여년이 지난 지금은 이보다 훨씬 낮은 기온에서도 생존할 수 있도록 적응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작년 겨울 이상저온이 오래 동안 지속되어 왕우렁이가 폐사하는 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친환경 재배지역에서 폐사한 왕우렁이(사진 : 전남농기원)

또한 나주와 해남 2개소에서 왕우렁이 친환경방제 현장실증시험을 한 결과 차추출물제 3kg/10a 처리는 99% 방제되었고, 황토유황 2,000배 처리는 92%의 방제효과가 있다.

친환경농업연구소 연구사는 "올해 월동 왕우렁이에 의한 벼 피해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만약 피해가 발생해도 효과적인 친환경 방제자재가 있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고 대응한다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korea@eftoday.co.kr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