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유기농 생태마을로 도암면 마점마을 선정


2018년 전라남도 유기농 생태마을으로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마점마을이 지정되었다.

전라남도 유기농 생태마을로 선정된 마점마을(사진 : 강진군)

강진군 도암면 마점마을은 친환경인증면적이 33ha로 전체 경지면적 중 친환경농산물 인증면적이 50%를 차지한다. 그리고 유기인증 면적이 전환기 포함한 경지면적의 30% 이상인 마을로 1차 서류평가를 통과한 후 2차 현지종합평가를 거쳐 최종적으로 선정되었다.

유기농 생태마을로 지정되면 각종 친환경농업 관련사업 대상자 선정시 우선순위 부여하는 혜택이 주어진다. 그리고 TV, 신문 등 다양한 언론매체를 통해 유기농 생태마을 홍보, 도시 거주자 친환경농업 현장 체험학습 교육장으로 활용되고 마을 공동이용시설 설치비 지원, 유기농생태마을 육성지원사업 지원자격 부여 등의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그리고 유기농업 조기 확산과 정착을 위해 전라남도는 마을 전체를 유기농업 체험장으로 활용하여 농촌관광 명소화를 계획하고 이를 통해 주민들의 소득 증대를 도모하고자 매년 지리적으로 친환경농업 실천에 적합한 지역을 유기농 생태마을로 지정 및 육성하고 있다. 지정기간은 2년으로 매년 친환경농업 실천여부를 조사해 유기농 마을 당초 지정기준 준수 마을에 대해서는 지정서를 재교부한다.

강진군수는 "유기농 생태마을 지정, 유기농종합보험지원, 유기농 볏짚환원 지원, 유기농 거점단지 육성지원 등 다양한 시책을 꾸준히 추진하고 발굴하여 유기농 중심의 친환경농업을 내실화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친환경투데이 김완철 기자 kimwc@eftoday.co.kr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