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친환경 벼 단지 토종미꾸리 방사로 농어업 융합 모델 만들어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고품질 무농약 벼 재배 14년 차를 맞은 포항 기북 친환경 쌀 생산단지 논에 어린 토종 미꾸리 4만 미를 방양했다.

친환경 벼 재배농지에 토종미꾸리를 방양하는 모습(사진 : 포항시)

포항시는 최근 소비자들의 식품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농어업의 새로운 개념인 생명산업차원의 논 생태양식 시험사업을 경상북도와 함께 착수하여 새로운 개념의 친환경 농어업 산업화 프로젝트에 적합한 협업추진으로 환동해시대 융복합산업의 유기적인 업무추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포항시 기술보급과는 환동해지역본부와 함께 추어탕의 주재료로 이용되는 토속어류인 어린 미꾸리를 벼논에 방양함으로써 벼의 성장과는 상관없이 새로운 소득산업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포항시 기북면 산또래 쌀 작목반 삼광벼 재배 논 0.4ha에 방양한 후 플랑크톤을 먹이로 하는 미꾸리 양식을 위한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토양 산도와 벼논에 있는 산소량은 한국환경기술학회 보고서 내용을 바탕으로 볼 때 식물플랑크톤 대량 증식으로 그 변동 폭이 일반호수에 비해 큰 것으로 보고된 적이 있고, 영양염 중 암모늄염 이온과 인산염은 일반호수와 비슷하고 미꾸리 방양 마리수가 적을수록 미꾸리 성장속도는 빠르나 벼논 방양밀도와 벼 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없는 것으로 조사되어 친환경 농업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포항시는 농촌진흥청이 적용하는 작물양분 종합관리와 농작물 병해충 종합관리 기준에 의거 설치한 친환경 논 1,510㎡에 길이 30mm, 무게 0.1g 미꾸리 치어 45천미를 방양한 결과, 벼 수확기인 그해 10월 벼 640kg와 방양 치어 3배에 달하는 평균길이 9.8cm, 1미 당 3.8g 미꾸리를 수확한 국립수산과학원 보고 자료를 토대로 현재 벼 생산소득의 약 40% 이상 추가 농가소득을 예상하고 있어 환동해시대 융복합산업의 새로운 열리는 장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항시 내 약 400ha의 친환경 쌀 생산단지에는 최근 쌀 소비 둔화추세에도 불구, 캐나다 등지로의 수출과 6월초 메뚜기 출현, 1급수에 서식하는 갑투구새우 등 수생곤충 벼논 대량증식이 확인되어 친환경 도시로서 포항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다.

친환경투데이 김완철 기자 kimwc@eftoday.co.kr


조회 0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