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매장에서 판매하는 오징어땅콩볼에서 기준치 36배 발암물질 나와


한살림매장과 일부 유기농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오징어땅콩볼(제조원 : ㈜우농) 제품에서 아플라톡신이 기준 초과 검출되어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밝혔다.

발암물질이 검출된 오징어땅콩볼

오징어땅콩볼에서 검출된 아플라톡신은 363.8 ㎍/㎏로 기준치의 36배 이상, 아플라톡신B1은 118.2 ㎍/㎏로 11배 이상이 기준치보다 초과 검출되었다.

아플라톡신은 누룩곰팡이의 버섯 종에 의해서 생성되는 곰팡이균의 한 종류로 사람이나 동물이 과다하게 섭취할 경우 급성 또는 만성 장애를 일으킬 정도로 독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제품은 한살림매장과 일부 유기농매장에서 시중의 오징어땅콩볼보다 두 배이상 가격이 비싼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회수 대상은 6월 22일 제조된 제품으로 유통기한이 2018년 12월 21일로 표시된 제품이다. 이에 한살림과 우리밀측은 2일 공식 홈페이지에 "1차로 해당 제조분에 대한 공급을 중단하고 반품(환불) 처리를 진행했다"라고 하면서, "향후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산지 및 물품 관리를 더욱 철저히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korea@eftoday.co.kr


조회 1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