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미래 친환경농업 이끌 일꾼 뽑아


충남도는 친환경농업을 이끌어 갈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프로젝트' 대상자로 60명을 최종 선발했다고 7일 밝혔다.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대상자로 선발된 60명은 창업 단계 30명, 육성 단계 30명 등 총 60명이며, 이 중 여성이 14명으로 23%에 달하고, 연령별로는 18∼30세가 17명 28%, 31∼39세는 43명으로 72%다.

시·군별 대상자 수는 천안 3, 보령 2, 아산 10, 서산 3, 논산 12, 금산 4, 부여 6, 서천 4, 청양 1, 홍성 13, 예산 1, 태안 1명 등이다.

대상자 중 A씨는 중소기업에 다니다 농촌과 친환경 먹거리에 관심을 갖고 귀농을 결심하며 청년농부에 도전했고, 북한이탈주민인 B씨는 지인의 권유로 청년농부에 지원했다.

청년농부들은 앞으로 각 지역에서 영농법인을 설립하거나, 기존 청년농부 영농법인에 가입하고 멘토를 지정받게 된다.

또 개인·그룹별로 농지를 임차받거나 매입하고, 재배 작목 선정, 작물 재배, 판매 계획 등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도는 다음 달 중 청년농부에 대한 교육 및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내년에는 친환경농산물 생산·유통시설 지원과 롯데슈퍼, 롯데마트 등과 연계해 판로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과정 교육 모습(사진 : 충청남도)

도는 이번 청년농부 육성 대상자 선발에서 탈락한 14명을 지역 친환경농업인 단체에 연결, 현장 경험을 쌓게 한 뒤 내년 재도전 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친환경 청년농부 육성 프로젝트는 농림축산식품부, 롯데쇼핑 슈퍼사업본부와 함께 친환경 농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100억 원을 투자한다.

이 사업을 통해 도는 매년 50명 씩 총 250명의 청년농부를 선발해 생산·유통시설을 지원할 계획으로, 첫 해인 올해에는 42명을 대상으로 16억 원을 지원 중이다.

충청남도 친환경농산과 박지흥 과장은 "차세대 친환경농업을 이끌어 갈 젊은 인재들이 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농지 알선과 생산·유통시설 지원, 멘토 지정, 판로 지원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아가겠다"라고 전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korea@eftoday.co.kr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