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용지원단가 인상해서 지원


사진: 전라북도

전라북도는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위해 금년 친환경유기농업 육성지원사업(도 친환경직불금)의 지원 단가 인상 및 지원기간을 확대에 이어, 내년도에는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용 지원 단가를 인상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2005년부터 도 시책사업으로 지원해 왔던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용의 지원 단가를 2019년부터 기존 25만원/건에서 30만원/건으로 건당 5만원 인상한다. 이는 2013년 단가인상 이후 6년만이다.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용 지원사업은 친환경농산물 인증에 소요되는 심사비(신청수수료, 출장비, 심사관리비)를 지원함으로써, 친환경농업인의 생산비 부담을 덜어 지속적인 친환경농업 실천의지를 높여 친환경농업 확산을 유도하기 위한 도 시책사업이다.

친환경농산물 인증의 유효기간은 1년으로 매년 갱신해야하며, 인증비용은 건당 평균 43만원(심사비 30, 잔류농약검사비 13)으로 우리 도에서는 심사비 3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2017년 6월 살충제 계란사건 이후, 친환경농산물 인증제도 강화에 따른 도내 민간인증기관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지난 10월 도내 민간인증기관과의 협업 간담회 이후,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용을 현실적인 단가로 인상하여 지원함으로써 매년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갱신해야하는 친환경농업 실천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도의 결정이다.

2017년에는 친환경농산물 인증농가 3,900호에 1,952건, 8억원을 지원하였으며, 올해는 친환경농산물 인증농가 4,000호에 2천여건, 11억원을 지원했다.

2019년 친환경농산물 인증비용을 지원 받고자 하는 친환경농산물 인증 농업인은 거주지 시군의 읍면동에 신청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친환경농업 활성화를 기해 농업환경 보전과 안전한 농산물 생산으로 소비자 욕구에 충족하고, 친환경농업 실천농가의 소득을 보장할 수 있도록 친환경 농가 지원을 확대하고, 광역단위 친환경농산물 산지조직육성 등 다양한 도 시책사업을 적극 펼쳐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organiclab.co.kr


조회 1회
logo.jpg
  • White Instagram Icon

Contact Us

Address

녹색미래연구소(주) 소장 김성준

Copyright© 2013 by Green Future Lab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mformation

Tel : 031-772-3329

Fax : 031-601-8551
Email : korea@gflab.net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양평시장길27번길 9 4층

9, Yangpyeongsijang-gil 27beon-gil, Yangpyeong-eup, Yangpyeong-gun, Gyeonggi-do, Republic of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