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 마스터플랜 추진


사진 : 전라남도

전라남도는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의 생산과 가공, 유통 및 소비체계 구축을 위해 '전남 먹거리 마스터플랜'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15일 연구용역 과제 도출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남 먹거리 마스터플랜'은 정부의 푸드플랜 정책에 발맞춰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역에서 우선 소비토록 함으로써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 중소농 소득 증대, 지역 일자리 창출, 환경부담 완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선순환 체계를 마련하는 종합실행 계획이다.

TF팀은 생산유통, 안전·건강 먹거리, 먹거리 복지, 먹거리 자원순환의 4개 분과로 운영된다.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농업인단체, 소비자단체, 복지시설, 가공·유통조직, 행정, 교육청,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관계자 등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공공급식 공급의 안정성 확보, 친환경 농산물의 선순환 체계 구축, 지역사회와 연계한 먹거리 취약계층 발굴, 친환경 생산자재 및 가축분뇨 자원화, 음식물 쓰레기 자원화 등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에 필요한 다양한 의견과 각종 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분야별 과제와 함께 세부 연구용역 과업을 도출했다. 지역먹거리 현황 분석, 서울-전남-광주 간 친환경급식자재 공공조달 플랫폼 구축, 전남 주요 농산물 수급 및 가격안정 대책 등이다.

전라남도는 지역 농산물 생산과 가공·유통, 소비의 선순환을 포함한 광역단위 '전남 먹거리 마스터플랜'을 구축해 다양한 먹거리 생산과 유통은 물론 소비, 영양 개선, 안전관리, 식품복지, 환경 부담 완화 등 종합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김영신 전남 먹거리 마스터플랜 TF단장은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의 공급과 소비를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동시에 보호하고, 지역 먹거리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종합실행계획 수립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organiclab.co.kr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