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토양환경 기초조사로 효율적 농경지 관리 방법 제공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을 진행한 16개 지구의 토양환경 기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농가에 효율적인 농경지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은 친환경 농산물 생산비와 농자재 사용을 줄여 친환경농업 성장을 촉진하고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농촌진흥청은 토양환경기초조사를 맡고 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6개 친환경농업지구의 6,509필지가 대상으로, 영농 규모는 1,150농가, 총 1,907ha다.

토양환경 기초조사는 1~2m 깊이의 토양과 토질, 물 빠짐 정도, 자갈 함량, 농경지 경사도, 뿌리가 뻗을 수 있는 깊이 등 기본적인 토양 물리적 특성 조사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필지별 농경지의 형태적 특성과 토성, 배수 등급, 자갈 함량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이 정보를 바탕으로 △토양 특성별 비료 사용 △물 관리 △유기물 사용 등 합리적인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토양에 점토보다 모래나 자갈이 많으면 비료를 나눠서 주도록 하고, 지하수위가 높은 토양은 배수시설을 설치하거나 두둑을 높이도록 했다. 또한, 자연 토양을 개간해 밭작물의 생육에 유리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인 숙전화되지 않은 토양은 유기물을 충분히 사용하게 하는 등 필지별로 필요한 관리 방법을 제공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토양비료과 홍석영 과장은 "이번 조사와 상담이 농가가 건전한 토양 관리를 하고 안전 농산물을 생산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organiclab.co.kr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