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친환경유기농업도시 부문 ‘대상’ 수상


사진 : 괴산군

충북 괴산군은 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국가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7년 연속 친환경유기농업도시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시상식에서는 순정농업을 제1의 군정목표로 삼고 농업도시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하는 등 모범적으로 친환경 유기농업군 괴산을 이끌고 있는 공을 인정받아 이차영 괴산군수가 공적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중앙일보 미디어그룹이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는 '국가브랜드대상'은 대한민국의 문화·산업·지역 부문을 대표하는 브랜드를 소비자 직접투표와 공정한 전문가 심사를 통해 최고의 국내 브랜드로 선정하는 권위 있는 상으로, 괴산군은 유기농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7년 연속 대상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괴산군은 유기농업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전환과 함께 급성장 중인 유기농산업 시장을 선점하고, 유기농업의 메카로 발돋움하기 위해 2012년 전국 최초로 유기농업군을 선포한 바 있다.

특히, 100만 명 이상이 다녀간 '2015년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성공 개최 후 매년 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ALGOA) 정상회의 개최와 함께 유기농업 면적 확대, 인증 활성화, 유통활성화사업 추진 등을 통해 농·특산물 브랜드를 강화하고, 소비자 인지도를 제고한 점 등이 이번에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 관계자는 "2015년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성공 개최에 이어 7년 연속 전국 최고의 유기농업도시로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이제 많은 국민들이 '유기농' 하면 괴산을 떠올릴 만큼 유기농업군으로서 괴산군의 위상이 크게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수상이 괴산군이 국내를 넘어 세계 유기농 산업을 선도하는데 커다란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organiclab.co.kr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ogo.jpg